본문 바로가기

호반미술상

중견 · 원로 작가 지원사업

호반미술상은 한국 현대미술 분야에서 오랜 시간 묵묵히 자신의 예술세계를 구축해온 중견·원로 작가들을 재조명하고 세계화의 발판을 마련하고자 2022년에 제정되었습니다. 시각예술 분야의 중진들로 구성된 추천위원회와 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운영되며, 단순 시상이 아닌 작가의 작품 철학과 사상을 조망한 회고전을 기획하여 대중들에게 선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국내외 비평가 매칭과 출판 등을 통해 담론을 제시하고자 합니다.

수상작가

  • 강운

    강운은 하늘과 구름이라는 자연의 순수 형태와 내면에 대한 탐구를 이어오며 지속적인 변화와 발전을 추구하고 있습니다. 자기 자신에 대한 반성의 태도와 깊은 상처의 치유 과정으로 변화된 최근 작업은 ‘시각적 촉각’의 표현이 두드러진 작가의 내면이 응집된 결과입니다.

  • 홍순명

    홍순명은 오랜 기간 ‘부분과 전체’라는 명제로 회화, 설치, 조각, 미디어 등 다양한 장르로 그 시대의 사건과 역사 등을 담아내고 있습니다. 중심에서 비껴 선 구석에서, 전체가 아닌 부분에서 시작하는 작업 방식이 작가가 진실과 실체에 다가서는 예술에 대한 태도입니다.

결과보고전

호반문화재단은 단순한 시상이 아닌, 두 작가의 회고전을 기획함으로써 이들의 작품세계를 깊이 조명하고자 합니다. 더불어 국내외 비평가 매칭과 출판 및 다양한 프로모션을 통해 그간의 작업을 돌아보고 또 세계화하는 발판을 마련할 것입니다. 시장논리나 주류 미술 흐름에 휩쓸리지 않고 오랜 기간 묵묵히 자신의 길을 밟아 온 두 작가의 앞으로의 길을 응원합니다. 호반문화재단이 든든한 지원자이자 동반자가 되도록 하겠습니다.